지난 1년 동안 서로를 볼 수 없는 새로운 환경 속에서 우리는 각자의 작업을 연명해 나갔습니다. 함께 작업하며 서로의 의견을 공유하던 스튜디오는 여러 고독한 방들로 흩어지고 새로운 작업환경에 적응하는 것은 크고 작은 도전의 연속이었습니다. 그러나 우리들의 스튜디오가 그 어느 때보다 공허했을지라도 우리들의 작업은 각자의 의지 아래 멈추지 않고 여전히 흐르고 있습니다.    

전시 기획단

기획,운영                   한영훈

​포스터 디자인           윤서윤

홈페이지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한영훈

​홍보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최원혁

참여 작가

강규태​     고미주     김성민    박민진     

박은서     서영주     손경은     신정민     

이소정     이신영     조서영     지재연     

최원재     허서현   

김수현​     김제인     김효선     민선영

박여진     백선경     신윤아     이예진

최유경     

강현이​     김수민     문다정     박시연

우지희     유서연     이경은     이지수

임수민     장우경     주예린     

* 전시는 회화과 학생들 중 신청자에 한하여 진행되었습니다.

​문의

02-320-1206

회화과 전시 기획단 인스타그램

@hongik_artexhibition